Article list about '가을'   25

  1. 2014/10/19 가을이여 내 손에!
  2. 2012/10/27 가을에 걷기란
  3. 2011/10/23 겨울이 오려면 (2)
  4. 2010/12/01 가을, 동학사에서 (2)
  5. 2010/11/21 가을 산행 (1)
  6. 2009/09/23 어느새 가을
  7. 2008/12/01 아쉽다! 가을 (6)
  8. 2008/11/20 낙화
  9. 2008/11/18 Congratulation!! Photo Contest - Bronze prize (2)
  10. 2008/11/13 길을 걷다 (4)

가을이여 내 손에!

Photos 2014/10/19 04:30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종수, 가을이여 내 손에!, 수원 월드컵경기장, 2014.10.18, Panasonic GX7 + Panasonic 20.7


이 가을의 모든 것을 내 손에 쥐고 싶었다.
2014/10/19 04:30 2014/10/19 04:30

가을에 걷기란

Photos 2012/10/27 23:39
사용자 삽입 이미지
종수, 가을에 걷기란, 세종시 고려대, 2012.10.27, Panasonic LC1

가을에 걷기란 의외로 쉽지 않다. 벌써 겨울이 성큼 찾아왔다는걸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.

2012/10/27 23:39 2012/10/27 23:39

겨울이 오려면

Photos 2011/10/23 20:00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종수, 겨울이 오려면, 충남 연기, 2010.10.22, Panasonic L1 + Leica 14-42


이 가을을 충실히 잡아두어야 겨울이 오지 않겠는가.
2011/10/23 20:00 2011/10/23 20:00

가을, 동학사에서

Photos 2010/12/01 16:45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종수, 가을 동학사에서, 충남 공주 동학사, 2010.10.30, Panasonic LC1
가을, 동학사 올라가던 길에서 만난 고목 한그루.
2010/12/01 16:45 2010/12/01 16:45

가을 산행

Photos 2010/11/21 00:07
사용자 삽입 이미지
종수, 가을 산행, 충남 공주 동학사, 2010.10.30, Panasonic LC1

틈이나는 대로 산에 들려 대화를 하려고합니다.
2010/11/21 00:07 2010/11/21 00:07

어느새 가을

Photos 2009/09/23 12:46
사용자 삽입 이미지
종수, 어느새 가을, 충남 연기, 2009.09 (Pentax K10D + DA 16-45)

어느새 가을이 되었는지 코스모스 만발하고 낙엽은 물들어만 간다.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2009/09/23 12:46 2009/09/23 12:46

아쉽다! 가을

Photos 2008/12/01 13:20

종수, 아쉽다! 가을, 충남 연기, 2008 (Panasonic L1 + Leica14-50)

몇 일 있지도 않았던 가을날.
올해 가을은 다른 해보다 더 바빠서 무척이나 아쉽다.
2008/12/01 13:20 2008/12/01 13:20

낙화

Photos 2008/11/20 18:43

종수, 낙화, 충남 연기, 2008 (Panasonic L1 + Leica14-50)

그대는 아름다움의 상징이오.
어디서 무엇하든 그리고 언제든지.
2008/11/20 18:43 2008/11/20 18:43
교내 포토 콘테스트에서 동상탔습니다. ^^;
5만원어치 문화상품권과 함께 하하하 ( 나이쓰! )
축하해주세요.

http://sejong.korea.edu/htm/about/08notice_view2.jsp

아래는 수상작


종수, 우리학교의 가을, 충남 연기, 2008 (Panasonic L1 + Leica14-50)
2008/11/18 15:41 2008/11/18 15:41

길을 걷다

Photos 2008/11/13 13:55

종수, 길을 걷다, 충남 연기, 2008 (Panasonic L1 + Leica 14-50)

우리가 만든 이 멋드러진 길을 나는 걷는다.
한 사람만이 지나다닐 수 있는 좁은 길이여서
누군가 앞에서 걸어온다면 살짝 비켜줘야하겠지만
오늘만큼은 이기적으로 길을 걸어본다.
마치 나만을 위한 길인 것 처럼 생각하고 나의 길을 간다.
불과 300미터 남짓한 짧은 거리의 이 길을
맴맴 돌며 걷고 걷고 또 걸으며 나는 즐거워한다.
2008/11/13 13:55 2008/11/13 13:5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