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무 2

Photos 2007/04/29 20:25


옆 건물의 이름이 세번 바뀌는 동안
변치않고 그 자리에서 큰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가 있다.
그 나무는 내 삶의 동경.
2007/04/29 20:25 2007/04/29 20:25

Trackback :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